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입춘이 지나고, 봄비가 내리며, 봄의 단잠을 깨운지 오래. 그렇지만 좀처럼 느껴지지 않던 봄이 드디어 고개를 내밀었다. 예년보다 오랜 단장의 시간 끝에 모습을 드러낸 ‘봄’은 그 긴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어느 해보다 아름다운 모습을 뽐내었다. 이에 따뜻한 태양빛과 어우러진 맑은...

 

다리를 긁는 익숙한 느낌에 시선이 자연스레 아래로 내려간다. 그곳에서 마주친 동그란 두 눈에는 오직 나를 향한 신뢰와 애정만이 가득하고, 좌우로 바쁘게 움직이는 꼬리에서 들뜬 기쁨이 느껴진다. 가만히 쳐다만 보는 것에 안달이 났는지, 다시 다리를 긁으며 안아달라고 보채는 녀석을 번쩍...

 

앤디 워홀(Andy Warhol)은 예술작품에 대한 조예가 전혀 없는 일반인들도 한번 이상은 보거나 들어 본적이 있을 정도로 대중성을 띄는 작가이다. 그는 마이클잭슨, 비틀즈, 존 웨인, 마릴린 먼로 등과 같이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대중 스타와 상품 이미지를 작품에 끌어들여 순수예술과 대중문화...

 

고되고 지친 ‘2009년’이라는 경기를 끝마침과 동시에, 우리는 지금 또 다른 출발점에 서있다. 후들거리는 다리와 밀려오는 피로감 그리고 안개로 뒤덮인 시야가 쉽지 않을 앞날을 예고하는 듯 보여 쉽사리 발이 떨어지지 않으며, 괜스레 단단히 동여맨 신발끈만 만지작거리게 된다. 하지만 원...

 

일 년 내내 겨울, 그것도 크리스마스만을 손꼽아 기다리던 시절이 있었다. 이날은 눈뜨는 순간 발견하는 머리맡 큰 선물상자에서부터 시작해 맛있는 케이크와 어여쁜 트리장식까지, 이 모든 것들이 예수의 탄생을 축하한다기 보다 나를 위해 준비된 것이라 여겨질 만큼 행복한 추억만 가득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간다’라는 말이 무색하게 최근 일어나는 일련의 변화들은 한 시간, 혹은 매분, 일초 일초마다 일어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을 매개체로 실시간 업데이트되는 뉴스로부터 시작되어 이를 빠르게 반영하는 경제활동, 그리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우...

1  < 2 < 3 < 4 < 5 < 6 < 7 < 8 < 9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