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과거 러브호텔은 퇴폐적이고 비밀스러운 장소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최근 다양한 오락 콘텐츠와 접목해 부티크 호텔 못지않은 시설을 제공한다. 디자인 감각을 더해 러브호텔을 과감히 재정의한 Mylines Hotel을 소개한다.

 

자연이 빚어낸 꿈같은 섬 산토리니에 지중해의 푸른 물빛을 닮은 호텔이 문을 열었다. 물결이 일렁이는 듯한 신비로움으로 가득 찬 Andronikos Santorini는 방문객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강줄기를 따라 형성된 항구도시 싱가포르. 옛 무역 활동의 중심지인 로버슨 키(Robertson Quay)에 문을 연 THE WAREHOUSE HOTEL은 물품 저장 창고를 매만져 익숙한 듯 새로운 인더스트리얼의 매력을 뽐낸다.

 

저마다 특색을 뽐내는 카페와 바가 늘어선 싼리툰. 그 화려하고 독특한 면면을 닮은 호텔이 문을 열었다. 공간마다 제각기 다른 콘셉트로 팔색조의 매력을 펼치는 호텔 INTERCONTINENTAL을 들여다보자.

 

오래전 화산이 뜨겁게 끓어오르던 백두산. 지금은 푸른 수목과 아름답고 고요한 천지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오래된 호텔 명가는 그들만의 자랑스러운 유산을 가지고 있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