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자연이 빚어낸 꿈같은 섬 산토리니에 지중해의 푸른 물빛을 닮은 호텔이 문을 열었다. 물결이 일렁이는 듯한 신비로움으로 가득 찬 Andronikos Santorini는 방문객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강줄기를 따라 형성된 항구도시 싱가포르. 옛 무역 활동의 중심지인 로버슨 키(Robertson Quay)에 문을 연 THE WAREHOUSE HOTEL은 물품 저장 창고를 매만져 익숙한 듯 새로운 인더스트리얼의 매력을 뽐낸다.

 

저마다 특색을 뽐내는 카페와 바가 늘어선 싼리툰. 그 화려하고 독특한 면면을 닮은 호텔이 문을 열었다. 공간마다 제각기 다른 콘셉트로 팔색조의 매력을 펼치는 호텔 INTERCONTINENTAL을 들여다보자.

 

오래전 화산이 뜨겁게 끓어오르던 백두산. 지금은 푸른 수목과 아름답고 고요한 천지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오래된 호텔 명가는 그들만의 자랑스러운 유산을 가지고 있다.

 

‘잘 머무르는 것이 좋은 여행’ 이라는 새로운 가치관이 주목받는다. 연회나 컨퍼런스와 같이 호텔의 기본적인 기능에서 나아가 일상적 문화 활동을 포용해 로컬무드를 한껏 풍기는 CHAO를 소개한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