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 다섯 집 중 한 집에 동물이 함께 살고 있는 셈이다. 또 하나의 작은 식구를 위한 오늘날의 동물병원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카페처럼 편안한 디자인으로 방문객을 반기는 이든 동물병원에서 그 해답을 엿볼 수 있다.

 

나무 그늘에 서 있으면 특별한 쉼을 경험할 수 있다. 나무 자신이 간직한 기운을 전해줘 활력을 찾게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건강한 기로 삶에 에너지를 선물하는 해나무한의원의 쉼을 한껏 느껴보자.

 

기존 건물이 허물어지고, 끊임없이 새로운 공간이 탄생하는 신도시. 바른마음치과는 변화에 익숙한 이곳에 쉽게 변하지않는 세월의 가치를 선사한다. 오래된 것이 주는 여유를 한껏 느낄 수 있는 공간을 만나보자.

 

19세기 프랑스 부르주아의 삶을 재해석해 모던 프렌치 스타일을 선보인 리앤업클리닉은 현대의 일상에 화려한 우아함을 심어 프랑스 귀족 라이프를 이질감 없이 표현했다.

 

공간에 색채를 입히고 숨을 불어넣는 브랜드 디자인은 업종을 가리지 않고 그 중요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건국대학교 앞 번화가에 새로이 자리 잡은 심미안 이비인후과는 일반인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메디컬 피어싱을 소개하며, 피어싱에 관한 기존의 통념을 깨는 신선한 시도를 선보인다.
 1 < 2 < 3 < 4 < 5 < 6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