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디자인 스튜디오 husk의 공간은 솔직담백하다.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행동으로 느껴지는 진심이 있듯, 그들의 손을 거친 집은 간결한 모습 안에 섬세한 배려를 담아 기대 이상의 행복을 선사한다.

 

거주자의 감성을 그대로 담아낸 공간을 만들어내기 위해 사람의 마음을 연구하는 C_LAB. 오직 머무는 이를 위한 맞춤 홈 드레싱에 담긴 C_LAB의 감각적인 라이프 스타일은 고객에게 기분 좋은 선물로 기억될 것이다.

 

자신만의 공간을 꾸미는 행위 기저에 거주자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편안함을 찾으려는 희망이 담겨있다. 노르웨이숲 디자인팩토리는그들이 꿈꾸는 이상향을 더 신선하게, 더 아늑하게 실현시킨다.

 

주거 공간의 주인은 가족이다. 상업공간, 문화공간과 다르게 주거는 가족 구성원의 일상을 담아야 한다. 817디자인스페이스의 손길이 닿은 공간은 가족의 삶에 따라 더욱 윤택하고 풍요롭게 변한다.

 

현재 인테리어 분야에 꼭 필요한 베테랑으로 자리하는 MARMELO DESIGN COMPANY의 이경희 대표는 그녀가 가지는 따뜻한 시선으로 공간을 바라보며 클라이언트의 라이프스타일을 자연스레 녹여낸다.

 

히틀러스 플랜잇 신선주 실장의 손길이 닿은 공간은 그녀가 짓는 말간 웃음과 닮았다.

 

디자인은 마치 살아있는 생명체’와 같다고 말하는 YELLOW PLASTIC DESIGN은 지치지 않는 열정을 원동력 삼아 다채로운 시도를 펼쳐 좋은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제목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