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월호

 

 

 

섬세한 것은 아름답다. 그리고 대개 예민하다. 레스토랑 La via는 가느다란 나뭇가지에 맺혀있는 여름날의 빗방울처럼 말갛고 영롱하게 손님을 맞이한다.

 

차분한 블루와 핑크 컬러가 어우러진 복+방과 MOMENT는 공인중개사 사무소와 다이닝 카페를 하나의 분위기로 아울러 독특한 아이덴티티를 그린다. 사랑방처럼 누구나 편히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의 매력을 느껴보자.

 

일상의 쉼을 전하는 Lloyd’s Coffee에 앉으면 누구나 여유를 찾는다.

 

커피명가는 1990년부터 지금까지 전국 34개 이상의 지점을 냈으며 대구 지역을 대표하는 커피 브랜드로 명성이 높다.

 

레스토랑이 지역의 요리를 맛보는 1차적인 의미에서 나아가 그곳에 깃든 시각적인 즐거움을 제공한다면 얼마나 값진 일일까. 멕시코와 바르셀로나의 요리와 문화를 잇는 Mextizo Restaurant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퓨전 한식당 어무이는 정갈하고 따뜻한 손맛이 담긴 집밥을 모던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는곳이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제목 없음